알레르기성 비염 증상 및 예방법

알레르기성 비염

환절기에 콧물이 나고 재채기를 해서 감기쯤으로 가볍게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요.
감기증상으로 생각하던 것이 알레르기성 비염일 수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성장기 때 체질적으로 주로 발생되는 알레르기성 비염은 곰팡이포자,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미세먼지 등이 콧속으로 침투해 코 점막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데요.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지면서 공기가 건조해져 비염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요.

알레르기성 비염

자칫 감기로 착각할 수 있는 비염의 증상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 등인데 제때 비염을 잡아내지 못하고 넘기면 만성비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하니 조심해야 겠어요.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부터는 상대적으로 공기가 맑아 대기 오염은 줄어들지만 차가워진 기온으로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이 악화된다고 해요.
특히 요즘같이 공기의 질이 나빠진 경우 일년 내내 비염 증상을 달고 사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알레르기성 비염의 주요 증상은 반복적인 재채기, 맑은 콧물, 코 가려움 등이 있는데 충혈, 눈물, 부기, 가려움증 등의 안구 질환도 동시에 나타난다고 해요.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유발하고 짜증이 나게 하지만 더욱 힘든점은 잠잘때 호흡곤란을 유발해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이에요.
숙면을 방해 받으면 하루종일 피로한 만성피로에 시달려 학생들은 공부에 집중하지 못해 학업성적까지 떨어지는 경우도 있어요.
맑은 콧물, 코막힘, 가려움증, 재채기 중 2가지 이상의 증상이 하루 1시간 이상 지속되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의심해야해요.
코가 간지러워 자주 문지르는 경우에도 알레르기 비염이 원인일 수 있으니 정확한 진단을 받는게 좋아요.
알레르기성 비염인 경우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물질과 접촉하지 않는것이 최선의 방법이에요.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의 베개는 1주일에 한 번씩 뜨거운 물로 세탁하고 이불이나 침대는 집먼지진드기 투과방지 커버를 씌우거나 방지 스프레이 등을 뿌리는 것이 좋아요.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집먼지진드기는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쉽게 번식하므로 실내 온도를 18~21℃, 습도를 50%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좋구요.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해요.

코가 마르는 경우 가습기를 틀거나 빨래를 널어 입이나 코가 마르지 않도록 하고 날씨가 추우면 초저녁에 난방을 켜 실내 공기를 따뜻하게 한 후 난방을 꺼 피부와 직접 닿는 바닥을 너무 덥지 않도록 맞춰주는 것이 좋다고해요.

생활속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물질을 제거하고, 생활환경을 청결히 하면서 위생에 주의하면 알레르기성 비염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어요.

마무리

심한경우에는 병원을 방문해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것이 좋아요.
특히 환절기에 감기라도 생각해서 그냥 지나치지 말고 위에 설명한 방법대로 알레르기성 비염이 의심되면 진단을 받아야 해요.
무심코 그냥 방치하면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