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분실 도난 사고 보상 규준 변경된다

카드 분실 도난 사고 보상 규준변경

현금보다 편리해서 요즘은 대부분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고 있는만큼 카드 분실 도난 문제가 많이 발생해요.
주머니에 현금이 있어도 현금보다는 카드로 결제를 하기도 하구요.
그런데 신용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 당했을때 문제가 발생하면 머리가 아파져요.
소비자 과실때문에 제대로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죠.
카드 분실 도난그동안 카드를 발급받고 뒷면에 서명을 하지 않았을 경우 도난이나 분실로 인한 피해액을 보상받지 못했었는데요.
앞으로는?카드 뒷면에 서명하지 않은 고객이라도 카드 분실·도난 등으로 피해액이 발생한 경우 50% 안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된다고해요.

카드 분실 도난 사고 보상에 관한 모범규준

원래는 카드를 발급받으면 바로 카드서명란에 직접 서명해야 하고, 카드사용시 카드 서명란과 똑같은 서명을 사용해야 해요.
가맹점은 신용카드 사용자가 본인인지 확인할 의무가 있었구요.
하지만 실생활에서 이같은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고, 카드 사고가 발생했을때 책임소재를 놓고 카드 사용자와 가맹점간 분쟁의 원인으로 작용했어요.

앞으로 바뀌는 카드 분실 도난 사고 보상에 관한 모범규준에 따르면 ‘카드사는 카드 사용자와 가맹점 중 누구에게 과실이 있는지 객관적 근거에 의해 입증하고 판결한 책임과 권리를 가지고, 카드 사용자나 가맹점이 그 근거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면 따라야 한다.’라고 해요.

그동안은 카드사 위주의 규약이었다면 이제는 소비자위주로 조금의 변화가 생긴것이에요.
카드 사용자의 구체적이고 명백한 과실만 귀책사유로 규정해 책임이 대폭 줄어들었다는 거에요.
뒷면 서명을 하지 않아서 발생한 피해액의 최고 부담률이 50%로 한정되게 되어서 카드사용자의 책임을 줄여준 것이죠.

그렇지만 카드를 발급받았다면 무조건 뒷면 서명란에 서명을 해야해요.
1분도 걸리지 않는 서명을 하지않아서 일어나는 피해를 사용자가 사전에 예방을 하는게 최선이죠.
100%책임에서 50%책임으로 줄었다고 하지만 결국 나머지 50%는 사용자 손해이니까요.
지금이라도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서 서명이 되어있는지 확인하고 서명이 되어있지 않다면 바로 서명을 하세요.
소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 미리미리 준비하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