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습기를 잡는 생활의 지혜

장마철 습기 잡는법

장마철이 시작되고 습기와의 전쟁을 벌여야하는 시기에요.
온 몸을 감싸고 집안을 점령하는 장마철 습기 , 정말이지 생각만 해도 끈적해요.
제습기를 하루종일 돌리는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제습기 없이도 습기를 잡는 생활의 지혜가 있어요.
물먹는하마를 온 집안에 두는것도 습기를 잡는 방법이긴 하지만 가격대비 비추에요.
습기가 많으면 곰팡이나 세균이 번식해서 건강에도 해롭고 그렇다고 장마를 못 오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간편하게 습기를 제거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아요.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습기와의 전쟁을 벌여 볼까요?

장마철 습기

장마철 습기가 많을때 옷장안에 옷들이 다 눅눅해 지고 심지어 곰팡이 까지 피어오르는 경우도 생겨요.
그래서 옷장에 대부분의 가정엔 물먹는 하마 한두마리는 키우자나요?
물먹는 하마같은 제습제와 같이 신문지를 이용하면 제습 효과가 더욱 커져요.

제습 효과 좋은 물품

주변에서 늘 보이는 신문지, 쌓아두자니 자리만 차지하고 버리고나면 막상 필요할땐 없어서 구하러 다녀야 하는 애물단지에요.
그런데 이 신문지가 만능 제습제라는거 다들 알고 계시나요?
신문지는 습기를 빨아들이기 때문에 좋은 제습제에요.

그럼 신문지에 옷을 둘둘말아서 보관해야 할까요? 그것보다는 신문지는 옷장의 바닥, 서랍의 바닥에 깔아 두는게 더욱 효과가 좋아요.
바닥에서부터 올라오는 습기를 신문지가 흡수해서 습기를 제거해 주니까요.
가방이나 핸드백, 신발 같은 제품안에 신문지를 구겨서 넣어두면 습기와 모양변형을 막아줘요.
신문지 이제 버리지 말고 잘 모아두었다가 장마철 습기잡는곳에 투입하자구요.

다음은 너무나 잘 알려진 숯이에요.
숯은 정말 좋은 공기정화 기능뿐 아니라 습할땐 공기중의 습기를 머금었다가 건조할때는 수분을 방출해서 습도 조절까지 해준다고 해요. 제습과 공기청정기의 역활까지 동시에 해준다니 최고죠?
그리고 숯이 습기를 많이 머금어서 제습 기능이 약해졌다고 해서 버리지 마세요.
물로 깨끗하게 닦아준 다음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려서 말린다음 재사용하면 된다는 사실 기억하세요.

요즘 아로마 테라피라고해서 아로마향초를 많이 사용하는데요.
장마철 습기가 많은날은 향초가 아니더라도 초만 켜두어도 습기를 잡아준다고 해요.
초가 타면서 천천히 습기를 제거해 준다고 해요.
아로마 향초를 사용하면 스트레스도 풀어지고, 각각 다른 효능의 향초를 사용해서 건강도 챙기고 습기도 제거하고 일석이조에요.
그런데 솔직히 장마철 습기를 제거할만큼 강력한 초가 있을까 싶어요.
습도를 제거할만큼 초를 켜두었다면 아마 방안이 찜통이 되지 않을까요?
그냥 분위기도 잡고 아로마 향초로 스트레스도 풀고 습기는 그냥 쬐끔이라도 효과가 있는걸로 만족하자구요.
고양이 키우는 집사님들은 아로마향초 조심하셔야 해요.
아로마 성분이 고양이에게 해로운 경우가 있으니 초를 켜야 한다면 그냥 일반 초로 하세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계피를 알콜에 담궈 두었다가 분무기에 담아서 침구청소할때 뿌리면 세균을 잡아주는 역활을 해요.
습기 많을때 곰팡이나 세균번식이 걱정 된다면 계피를 사용해보세요.
계피는 진드기나 모기등 해충이 싫어해서 접근을 하지 않는다니 모기나 진드기 걱정이 되면 계피를 담아서 집안에 두세요.
그럼 이번 여름 장마철에도 습기와의 전쟁에서 이겨보자구요.
습기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