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언어 어플 나비야

고양이언어 어플 나비야

집사가 제일 답답할때가 울 두마리 아가들이 모라고 모라고 냥냥 거리는데 알아 들을 수 없다는 거에요~
고양이말 속성 학원이 있는것도 아니고…
대충 눈치로 알아 듣고는 있지만 답답한건 사실 이에요~

물론 집사말을 못 알아듣는건 고양이들도 마찬가지 겠죠? 물론 가끔은 알아듣는데 모른척 한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혼낼때는 전혀 못 알아 듣는 척… 밥이나 간식은 바로 알아듣고 달려오는걸 봐서는 분명 알아 듣는다는 생각이…^^;;

요즘 스마트폰 앱에는 없는게 없다지만 설마 고양이 언어 앱까지 있을줄은 몰랐어요~

nabiya

안드로이드용 어플인데요~ 고양이 언어 나비야 라는 거에요~
고양이 관련 앱이면 무조건 설치~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 받을 수 있어요~
무료랍니다. 무료인 대신 광고가 나와요~ 그정도는 이해해야죠~ 꽁짜인데~ 만든 사람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어플을 설치하고 실행을 하면 까만 배경 화면에 야옹이 눈이 딱!!!

복잡한건 없어요~ 그냥 각 고양이들의 말을 상황에 따라 분류해 놓은 정도에요~ 클릭하면 음성으로 나와요~

화났을때

화났을때 언어들 모음이네요~ 그 입 다물라, 거기 가지마, 경고한다, 요거 항상 필요했던 말이죠? 사고칠때 써먹으면 좋을듯 해요~

친근감? 밥 좀 더 줄까는 안돼요~ 안그래도 돼냥이 일랑이와 도란이는 너무 먹어서 탈인데…ㅜㅜ

똥깐은 싸는 즉시 치우잖아!!! 두 녀석 감자와 맛동산 치우는걸로 하루를 시작해서 마감하는데… 좋게 말할때 내말 좀 들어~ 사고치지말고~

화면에 다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가지 말들이 있네요~ 설치하고 과연 일랑이랑 도란이에게 들려주면 알아 들을까? 기대반 의심반으로 들려 주었죠~

처음에는 지들말고 어디 또 다른 고양이가 있나 두리번 거리며 경계를 하더니 화장실 가는중이야, 사랑해 등등 몇가지에는 반응을 살짝 보이며 흥미를 가져요~

그런데 계속 하니까 시큰둥 딴짓을 해요~ 그래도 가끔 집사가 하고 싶은말을 들려주는 재미로 사용 중이에요~

우리 아가들과 대화를 한다는 기분으로 재미삼아 하기에 딱 좋은 어플이에요~

나중에는 진짜 냥이들과 대화가 가능한 기술이 생길지도 모르겠지만 그때까지는 요정도로 만족을 해야겠어요~

그건 모다냥? 자꾸 엉뚱한거 가져와서 그러면 혼난다~ 원펀치 쓰리 강냉이 알지? 일랑이가 딱 저러고 저를 노려 보네요~ 이 글 쓰느라 어플 실행한 김에 몇개 들려 주었더니만…

냥이 기르는 집사님들 집에 아가와 고양이 언어 나비야 어플로 속깊은(?) 대화 나눠 보세요~ 대화가 안된다고 제게 욕하진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