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탈모 증상과 치료방법

산후탈모

산후탈모 출산한 여성들에게 큰 고민거리인데요.
남성 탈모가 대부분 유전에 의한 것이라면 여성 탈모는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볼 수 있는데요.
남성 탈모와 다르게 정수리와 측두부를 중심으로 발생하는것이 특징인 여성탈모, 모발 밀집도가 낮아지면서 전반적으로 숱이 줄어들어 빈 모공이 많아지는데요.
여성 탈모는 출산, 다이어트, 갱년기, 폐경 등 특정 시점에 급격히 진행된다고해요.
이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산후 탈모라고 하는데 임신 기간 동안 성장이 지연됐던 모발에 한꺼번에 휴지기가 찾아와 나타나는 탈모라고 해요.

산후탈모

산후탈모란?

아이를 출산한 후 나타나서 여성들에게 엄청난 스트레스를 안겨주는 산후탈모에 대해 한번 알아 볼께요.
출산한 여성의 80% 이상은 겪는다고 할 만큼 흔한증상인데요.
산후 탈모의 원인은 호르몬 때문 이라고 해요.
임신을 하면 태반에서 분비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급증하는데, 이 호르몬이 모낭의 성장을 촉진해 임신 전보다 머리카락이 잘 빠지지 않게 된다고 해요.
그래서 머리숱도 많아지고 그러는데 출산 후에는 호르몬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호르몬 분비가 정상 수치로 줄어들게 되고, 그러다보니 모발이 한꺼번에 빠져 탈모가 나타나는거라고 해요.

산후 탈모는 임신을 겪은 임산부들이 대부분 겪는 현상인데 시간이 지나면 자연치유된다고 생각해서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치료시기가 늦어지면서 탈모 치료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고해요.
산후 탈모는 보통 출산 이후 2~4개월 동안 일어나지만 심한 경우엔 자연치유가 안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산후 탈모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


일반적인 산후 탈모는 출산 후 3~6개월 이내에 나타나고, 6개월 이후부터는 빠지는 머리의 양이 자연스럽게 줄어들어 대부분 1년 이내에 회복된다고하는데요.
오랜기간 탈모 증상이 개선되지 않고 6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산후탈모가 아닐경우를 생각해 봐야해요.
출산후에 받는 스트레스,출산전의 몸으로 돌아가기위해 다이어트를 하면서 생기는 스트레스성 탈모, 다이어트 탈모등일 수 있어요.
다이어트에 의한 탈모는 임신과 출산으로 몸무게가 급증한 몸을 단기간에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식사량을 줄이거나 끼니를 거르는 등 출산 후 충분한 산후조리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는데에서 오는데요.
산후에 다이어트는 충분한 영양섭취를 하면서 천천히 하는것이 좋아요.

산후탈모 증상

산후 탈모, 이렇게 케어하면 좋아요.

산후 탈모 개선을 위한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두피 관리. 탈모 방지에 도움이 되는 샴푸를 사용하면서 두피 마사지를 병행하면 두피를 건강하게 만들어 지킬 수 있어요.
건성 두피는 양 손가락의 지문 부분으로 두피 전체에 작은 원을 그리듯 3회 반복해 마사지해주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고 해요.
지성 두피는 양 손가락의 지문 부분으로 머리 위에서 목 방향으로 지그재그 이동하면서 3회 반복해 마사지하면 두피의 노폐물 제거에 도움을 준다고 해요.
민감성 두피는 두피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해요.
탈모전용삼퓨를 사용하는것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건강한 모발을 위한 ‘산후 탈모’ 케어법
다이어트는 모발이 정상적으로 자라는데 필요한 필수적인 영양소와 미네랄의 균형을 깨뜨리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산후 탈모는 혈액순환 장애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수축된 혈관을 따뜻하게 해 혈액의 흐름을 개선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네요.
몸을 차게 하는 음식은 피하고, 마늘, 생강 등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음식을 섭취해주면 좋아요.

몸에 수분을 충분히 유지해 두피를 촉촉하게 만드는 것도 탈모 예방을 위한 좋은 방법이에요.
채소나 과일을 충분히 섭취해 수분을 보충하고, 운동을 할 때도 너무 많은 땀을 흘리지 않도록 하고 운동 후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주어야해요.

스트레스에 민감해 쉽게 예민해지고 화를 잘 내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탈모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하니 스트레스는 금물!!!

탈모에 좋은 음식으로는
검은콩 – 모발의 성장을 위한 필수 성분인 시스테인이 다량 함유돼 있어요.
해조류 – 모발의 발육을 촉진하는 요오드를 비롯해 머리카락을 구성하는 각종 비타민, 유황과 철분 등이 풍부해 탈모 증세를 완화시켜준다고해요.
호두 – 탈모 방지에 효과적인 지질, 단백질, 비타민 B1과 E가 풍부해 하루 3개 정도 꾸준히 섭취하면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네요.
잣 – 하루 10개씩 꾸준히 섭취하면 탈모 방지는 물론 머리카락에 윤기를 더할 수 있어요.
마늘 – 신진대사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줘요.
구기자 – 달인 물을 마시면 신경을 안정시킬 수 있어요.

탈모 자가 진단법은 하루에 빠지는 모발 수가 50~70개 정상, 70~100개 탈모 초기, 100~120개 탈모 진행 중, 120개 이상이면 심한 탈모로 진단할 수 있어요.
산후 탈모적절한 방법으로 케어만 해준다면 금방 정상으로 돌아 간다고 하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세요.

탈모 치료제를 개발하면 세계에서 제일가는 부자가 될거라는 말도 있듯이 탈모는 정말이지 큰 고민 거리이니까요.

탈모란?

탈모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있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하는데요.
일반적으로 두피의 굵고 검은 머리털인 성모가 빠지는 것을 의미해요.
우리나라 사람의 경우 5만~7만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있는데요.
하루에 약 50~70개까지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정상적인 현상이에요.

자고 나서나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머리카락의 수가 100개가 넘으면 탈모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의사와 상담해 보는 것이 좋아요.

탈모

탈모는 임상적으로 흉터가 형성되는 것과 형성되지 않는 두 종류로 나뉘는데요.
흉터가 형성되는 탈모는 모낭이 파괴되므로 모발의 재생이 되지 않는 반면, 흉터가 형성되지 않는 탈모는 모낭이 유지되므로 증상 부위가 사라진 후에 모발이 재생된다고 해요.

흉터가 형성되지 않는 비반흔성 탈모로는 유전성 안드로겐성 탈모(대머리), 원형 탈모, 곰팡이 감염에 의한 두부 백선, 휴지기 탈모, 발모벽, 모발생성 장애 질환 등이 있어요.
흉터가 형성되는 반흔성 탈모로는 루푸스에 의한 탈모, 독발성 모낭염, 모공성 편평 태선, 화상 및 외상에 의한 탈모 등이 있어요.

탈모증 중에서 빈도가 가장 높은 것은 원형 탈모증과 대머리이고, 이들은 모두 흉터가 발생하지 않는다고해요.
탈모 질환에는 빈도가 높은 대머리(남성형 탈모), 여성형 탈모, 원형 탈모증, 휴지기 탈모증 등이 있다고해요.

비는 탈모에 최악

아침 출근 준비를 하는 여성들중에 머리를 감고 말리지 않은 상태에서 밖을 나서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비가 내리는 날에는 젖은 머리로 돌아다니지 않는 것이 좋아요.
비오는 날이 아니더라도 머리를 감고 말리지 않은 상태의 긴머리라면 균이 번식하기 쉽고 머리에서 쾌쾌한 냄새까지 풍길 수 있어요.

비가 내리는 날에는 사람의 피부도 눅눅해져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상태가 되는데요.
비가 내릴때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게 되면 머리가 젖게 되는데 두피가 젖으면 세균이 번식해 탈모를 비롯한 두피질환이 발생할 위험률이 높아져요.
특히 요즘 내리는 비는 산성비인데 산성비에 들어있는 오염물질은 피부질환을 가중시키는 원인이라고 해요.

오염된 빗물에 들어있는 유해물질이 두피 모공을 막아 피지 배출을 방해하는데 이것은 탈모를 유발하기도 한다고 해요.
가급적 비가 내리는 날에는 비를 맞지말고 우산을 사용해야 좋아요.
안그래도 머리감을때마다 빠지는 내 머리카락을 보면서 마음이 아파지는 분들은 더욱 더 비를 맞지 말아야 겠어요.

머리에 균이 번식하면 어떻게 되는지는 더이상 얘기 안할께요.
출근 시간이 빠듯해서 머리를 말리지 못한다는 핑계는 이제 그만!!!

만약 어쩔 수 없이 비를 맞을 수밖에 없었다면 재빨리 머리를 감고 완벽하게 건조시켜야 해요.
비를 맞아 젖은 머리를 계속 방치하면 세균이 증식하고 두피질환이 생기면 모발이 빠지는 경우가 생기니까요.
비 뿐만 아니라 여름철 더위에 땀을 많이 흘리거나 운동을 해서 머리에 땀이난 경우에도 빨리 머리를 감고 말려야 해요.
땀, 피지, 오염물질들이 한데 뒤엉켜 두피의 통풍을 막고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헤어제품도 많이들 사용하는데요.
헤어제품을 바른후에 비를 맞으면 왁스나 젤같은것이 먼지와 오염물질을 잡아서 머리에 엉겨 붙게 만들어요.

헤어제품을 많이 사용하면 모공을 막아서 모발건강에도 안좋아요.
비를 맞아 헤어제품이 녹아 끈끈해진 두피는 통풍이 잘 되지 않아서 방치할 경우 지루성 두피염이 진행될 위험이 있다고해요.
비를 맞는다고 탈모가 오는것은 아니지만 비를 맞고 젖은 머리를 방치하면 두피와 모공에 안좋은 영향을 주어서 탈모가 생길 수 있다는 얘기에요.

두피는 항상 청결하게 유지 관리하고, 젖으면 바로 바로 말려서 쾌적한 두피 상태로 만들어야 모발 건강을 지킬 수 있어요.
머리숱 많다고 자만하지말고 있을때 모발에게 잘하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