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침수 이렇게 대처하자

스마트폰 침수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이 되기도 전에 벌써 무더위가 사람을 괴롭히고 있어요.
때이른 더위로 시원한 계곡이나 수영장등 벌써부터 물놀이가 그리워 지고 있는데요.
잠시라도 손에서 떨어지지 않는 스마트폰, 물놀이 가서 고가의 스마트폰을 물에 빠트려 난감해하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스마트폰 침수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그 방법에 대해 알아 볼께요.

스마트폰 침수

휴가로 바닷가나 계곡등으로 놀러가서 스마트폰이 침수되었다면 난감해요.
휴가지가 도시에서 떨어진 곳이 많기에 스마트폰 서비스 센터가 없기 때문이기도 한데요.
서비스센터로 바로 갈 수 없는 경우에 침수되었다면 아래의 방법을 잘 기억해 두세요.

스마트폰에 물이 들어갔을 때 대처방법
1. 곧바로 전원을 끄고 전원을 켜지 마세요.
2. 배터리, 유심카드 등 분리 가능한 것은 바로 분리하세요.
3. 바닷물에 빠진 경우 흐르는 물로 염분을 제거해야하는데 수도물이 좋아요.
4. 절대 헤어드라이기로 말리지 말고 그늘에서 자연 건조하세요. 쌀이 있다면 쌀안에 넣어두는것도 한 방법이에요.
5. 침수 후 빠른 시간에 서비스센터에서 점검·수리하세요.


일단 스마트폰의 전원을 바로 끄세요.
전원을 바로 차단하는것이 가장 중요해요. 그런다음 배터리를 분해하고 위에 나열한 순서대로 진행을 하세요.
빨리 말린다고 드라이어를 사용하는것은 절대 금물이에요.
만약 근처에 약국이 있다면 실리카겔을 구입해서 스마트폰과 함께 지퍼백에 넣고 건조하는것도 좋아요.
실리카겔이 없다면 가져간 쌀 보관통에 보관하는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쌀통에 넣어서 말릴때는 쌀속 깊숙이 넣는것은 절대 하면 안돼요. 그냥 쌀 위에 올려두고 말려야해요.
바닷가에서 바닷물에 빠졌다면 흐르는 수도물로 세척을 해서 말리는것이 염분이 스마트폰에 남는것을 막아준다고 해요.

소독용 에탄올이나 알콜이 준비 돼 있거나 약국이 근처에 있어서 알콜을 구할 수 있을때에는 물보다 알콜 또는 에탄올을 사용하는것이 훨씬 좋아요.
알콜이나 에탄올에 담궈서 헹군후에 서늘한 곳에서 말리면 되구요.

수돗물이 좋기는 하지만 수돗물에도 각종 무기질이 들어있기 때문에 에탄올, 알콜의 경우에는휘발성이 높아 물보다 훨씬 빠르게 건조되어 부식 및 손상을 최소화시킬 수 있어요.
알콜이라고 해서 소주를 떠올리는 분 계시죠?
소주는 순수한 알콜이 아니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물에 빠졌을 때 사용하면 안돼요.

이렇게 응급조치를 한다음에는 가능한 빨리 서비스센터로 가서 세척 서비스를 받는것이 제일 중요해요.
잘 말려서 스마트폰이 전원이 들어오고 사용상에 문제가 없다고 해도 전문적인 세척을 받지 않았다면 스마트폰 내부에서 부식이 진행되어 나중에는 결국 고장이 날수도 있으니 스마트폰 침수됐다면 바로 서비스센터로 가서 점검과 세척을 받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것을 명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