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액정보호 강화글래스

스마트폰 액정보호 강화글래스

고가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다보면 제일 많이 일어나는 사고가 스마트폰의 낙하로 인한 액정파손인데요.
특히 요즘 유행인 셀카봉을 이용해서 사진을 찍다가 스마트폰이 낙하하는 경우가 많아요.
액정이 파손되면 수리비용이 어마어마 하죠.
그렇지만 액정이 파손되면 수리를 하지 않을 수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비싼 수리비용을 지불하고 액정을 교환하는데요.
액정파손을 줄여주는 방법중 하나인 액정필름에 대해 알아 볼게요.
사실 피처폰 시절부터 액정보호 필름은 존재했어요.
에폭시 수지형태의 스티커를?이용해서 액정을 보호했었는데 화질도 떨어지고 화면왜곡도 생기고 했었어요.

강화글래스

그렇게 시작된 액정보호필름도 점점 발전하여서 오늘날 강화글래스 까지 발전을 해온것이에요.
액정필름의 종류도 여러가지 인데요.
그중에서 대부분 스마트폰 개통할때 주는 일반필름은 투과율도 낮고 경도도 낮아서 흠집이 잘 발생해요.
거기다 지문이 잘 묻어서 매번 지문을 닦아야 하는 불편함도 있는데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지문방지 필름이 나왔죠.
필름면에 미세하게 요철을 만들어 지문이 잘 묻지 않게 만든 필름인데요.
지문이 잘 묻지않는 장점은 있지만 이 미세한 요철로 인해 화면이 뿌옇게 보이는 현상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어요.
이런 단점을 보완한 필름이 올레포빅 필름인데요.
선명도를 해치지 않으면서 지문이 덜 묻게 하는 필름이에요.

이외에도 기능성 필름으로 미러필름이 있는데, 스마트폰 액정이 꺼져있을때 거울처럼 반사시켜주는 필름이에요.
하지만 필름들이 아무리 좋다고 해도 스마트폰 액정에 붙어있는 강화유리만큼 깨끗한 화면을 보여주기 힘든것도 사실이에요.

강화유리처럼 깨끗한 화면을 유지하면서 액정을 보호할 수 있는것을 찾다가 나온것이 액정보호 강화글래스 에요.
진짜 유리재질로 만들어진 액정보호용 액세서리에요.

초창기에 비해 두께가 얇아지면서 액정에 부착해도 별로 거부감이 들지 않으면서 경도가 9H, 여기서 9H라 하는것은 일반적으로 다이아몬드가 10H, 유리는 5~6h정도 이니까 다이아몬드보다는 조금 낮은 경도라서 주머니속에서 열쇠등에 긁혀도 흠집이 남지 않을 정도에요.
칼로 긁어도 흠집이 나지 않을 정도의 경도라고 하네요.
화질의 손실을 최소화하고 경도를 강화시킨 액정보호 글래스가 비싼만큼 제값을 한다고 볼 수 있겠네요.

이렇게 여러종류의 액정보호 필름들이 있지만 각각의 장점과 단점이 존재해요.
가격이 저렴한 필름의 경우 금전적인 부담은 없지만 액정보호와 화질이 떨어지는 단점을 가지고 있고 화질과 액정보호에 강한 강화글래스는 금전적인 부담이 있다는 단점이 있어요.
하지만 요즘 최신 스마트폰의 가격이 100만원대인점을 생각해 보면 조금 돈을 투자해서라도 좋은 액정보호 글래스를 사용하는것도 나쁜 선택은 아닌것 같아요.